헤드라인▽
주철현 의원, “국민의힘 박정숙 후보, 여순사건 망언 책임지고 즉각 사퇴해야”
박정숙 후보, 2일 선거방송토론회에서 여순사건을 ‘14연대 반란 사건’으로 지칭 주장
단순 실언이 아닌, 사전 원고까지 준비하며 여순사건에 대한 그릇된 인식 드러내
‘여수·순천 10·19사건’은 국민의힘 포함 여야 합의로 제정한 법률에 따른 ‘법정 명칭’
주 의원, “도저히 용납 못할 망언으로 유족 가슴에 비수 꽂아...즉각 후보직 사퇴해야”
작성 : 2024년 04월 03일(수) 10:59 가+가-

사진=주철현 의원

[신동아방송 여수=김기남기자] 4.10 총선 여수시갑 선거구에 출마한 주철현 국회의원은 국민의힘 박정숙 후보에게 여순사건 망언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과와 함께 후보 사퇴를 요구했다.

국민의힘 박정숙 후보는 2일 오후 3시 KBS순천방송국 공개홀에서 진행된 선거방송토론회에서, 여순사건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 방안에 대한 답변 중 “여순사건을 ‘14연대 반란 사건’으로 바꿔불러야 한다”고 발언했다.

14연대 군인들이 반란을 일으킨 사건인 만큼 여수의 명예를 위해서 사건명에서 지명을 빼고 ‘14연대 반란 사건’으로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다.

게다가 주철현 의원이 토론 도중 박정숙 후보의 발언을 지적하고 사과 요구까지 했음에도, 박 후보는 끝내 사과를 거부하고 심지어 “북한의 지령을 받아 반란을 일으켰다”는 주장까지 했다. 단순 실언이 아니라, 사전에 원고까지 준비하며 ‘여순 10·19사건’에 대한 그릇된 인식을 지상파 방송에서 공개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주철현 의원은 이에 대해 “「여수ㆍ순천 10ㆍ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라는 법률명에도 명시돼 있듯이, 1948년 10월 19일부터 1955년까지 여수와 순천 지역을 중심으로 다수의 민간인과 군경이 희생된 사건의 법정 명칭은‘여수·순천 10·19사건’이다”고 지적하고, “박정숙 후보의 발언은 국민의힘을 포함해 여야 합의를 거쳐 재석 국회의원 231명 중에서 225명의 압도적 찬성으로 통과시킨 실정법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박정숙 후보를 공천한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여야 합의로 제정한 「여순 10.19 사건법」을 ‘14연대 반란사건’이라고 지칭한 박 후보의 발언이 국민의힘의 공식 입장인지를 분명히 밝히고, 잘못된 발언에 대해 사죄하는 한편, 박 후보의 발언이 당의 견해가 아니라면 공천 취소 등 가시적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했다.

주 의원은 이어 “윤석열 정권이 여순사건‘진상조사보고서 작성기획단’을 이념적으로 편향된 인물들로 채워 진상규명 방해와 여순의 정신 왜곡을 시도하는 상황에서, 여수가 고향이라는 국회의원 후보가 이런 망언을 하다니 통탄스럽기 그지없다”고 밝히고,“도저희 용납 못할 망언으로 여순사건 희생자의 명예를 훼손하고 유족들의 가슴에 비수를 꽂은 박정숙 후보는 여수시민과 유가족들에게 공개 사과하고, 후보직에서 내려와야 한다”고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김기남 기자 기사 더보기

tkfkddl5968@naver.com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신동아방송 지역방송국
검색 입력폼